메뉴 건너뛰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전체메뉴 바로가기
더굿나잇서브이미지영역
공지사항
대구시, 지역 여행업계 긴급자금 특별지원한다 - 뉴스핌
Date 2021-05-14 Hit 220 

대구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여행업계에 대해 긴급자금을 특별지원하고, 여행업계 종사자 생계지원 위한 일자리 사업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대구시는 13일 오후 제9차 비상경제대책회의(공동의장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를 열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행업계 특별지원방안, 수출기업 물류 지원방안,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방안 등을 중점 논의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영상회의로 개최된 이날 회의에서 대구시는 우선 지역 여행업계에 대해 긴급자금을 특별지원키로 했다.다만 구체적인 지원수준은 충분한 숙의를 거친 후 구체화해 추진키로 했다.


또 코로나19 발생 이후 사실상 영업정지 상황에 놓여있는 여행업계 종사자의 생계를 지원키 위한 일자리 사업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해상운임 상승과 선복 부족현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수출기업에 대한 물류 지원사업을 확대 추진한다.


이에따라 당초 20개사 지원예정이던 해외공동물류센터 이용비 지원을 100개사까지 확대해 1개 사(社) 당 최대 250만원씩 지원키로 했다.


대구시는 추경을 통해 2억원의 추가 사업비를 마련할 예정이다.


또 업체당 최대 150만원씩 800개사를 지원하는 국제특송 물류비 지원사업도 적극 추진하는 한편 물류비 직접 지원도 WTO 보조금 협정 등 여건 변화를 고려해 추진 여부를 결정키로 했다.


앞서 비상경제대책회의는 지난 7차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중국 해상컨테이너 시장독점과 운임료 상승 등으로 인한 지역 수출기업의 애로사항을 공유한 바 있다.


비상경제대책회의는 폐업 소상공인의 사업자 보증을 개인 보증으로 전환하는 `브릿지 보증` 신설을 핵심으로 하는 폐업 소상공인을 위한 지원방안도 마련했다.


이를 위해 비상경제대책회의는 국비 20억원 외 시비 60억원을 추경으로 확보해 2021년 하반기부터 폐업 소상공인의 사업자 보증을 개인 보증으로 전환해 지속적인 보증지원을 추진키로 했다.


지원대상은 성실납부 폐업사업자로 만기가 도래하는 상환보증을 3년 또는 5년의 분할상환으로 전환하게 된다.

비상경제대책회의는 대구시 경영안정자금 지원도 대폭 확대키로 하고가수요 우려도 있는 만큼 적정 수준에 대한 추가 검토 후 추진키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각 기관에서 추진하는 지원사업도 공유했다.


기술보증기금과 신용보증기금은 대구형 뉴딜기업 대상 금융지원과 지역 뉴딜기업의 성장단계 및 자금 수요에 따른 맞춤형 지원을 실시한다.


또 중기청은 상시근로자가 있는 경영위기 업종 소상공인들에게 업체당 1000만원 한도, 연 2% 고정금리로 융자지원하고, 대구은행은 금융권 최초의 소상공인 육성 프로그램인 `어깨동무 종합지원센터`를 설립?운영한다.


센터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SNS 마케팅, 홍보영상 제작 등의 비대면 홍보지원과 소상공인 역량강화 교육, 창업 프로그램, 맞춤형 금융상담 등도 제공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지역소비 활성화를 위해 지역 제품에 관심이 많은 파워블로거 등의 대구 시민을 서포터즈로 모집해 `대구제품으로 산 Day! 대소동` 사업도 추진한다.


또 코로나19로 소비방식에서 가장 많은 변화가 일어난 지역 외식업소를 대상으로 비대면 서비스 전환을 위한 전문 컨설팅 사업도 추진하여 지역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도 지원한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백신이 보급되고 있는 만큼 시민들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준비를 더욱 철저히 해야 할 때"라며 "오늘 논의된 지원 정책들이 지역경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여러 기관들과 협력해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목록

이전글 60세 이상 한 번 접종으로 86.6% 코로나19 감염 예방!
다음글 대구시-대구관광재단, 웹드라마와 뮤직비디오로 대구 알린다 - 대구신문